4/23 데일리 증시 코멘트 및 대응전략, 키움 한지영 > 투자

본문 바로가기
사이트 내 전체검색

투자

4/23 데일리 증시 코멘트 및 대응전략, 키움 한지영

페이지 정보

profile_image
작성자 마리오
댓글 0건 조회 30회 작성일 24-04-23 08:37

본문

[4/23 데일리 증시 코멘트 및 대응전략, 키움 한지영]

-----

<Daily Three Points>

a. 미국 증시는 중동발 불안 완화, 엔비디아 등 AI주들의 기술적 매수세 유입에 힘입어 반등(다우 +0.67%, S&P500 +0.87%, 나스닥 +1.11%).

b. 아직 상승 추세 복귀를 자신하기에는 고려해야할 이벤트들이 있으나, 한국이나 미국 증시 모두 하방 경직성은 양호하다는 점에 주목할 필요

c. 국내 증시도 상승출발 예상. 전일 대규모 외국인 수급 이탈이 있었던 반도체주 주목

-----

1.

전일 미국 엔비디아(+4.4%) 등 나스닥(+1.1%)을 중심으로 미국 증시가 반등에 성공하긴 했으나, 아직까지는 추세 상승으로 복귀를 자신하기에 고려해야할 변수들이 남아있는 상황.

이번주 후반 예정된 PCE 물가, BOJ 회의 등 매크로 이벤트와 MS, 알파벳, 테슬라 등 주요 M7 업체들의 1분기 실적 이벤트를 치러야 하기 때문.

미국 액티브 펀드들도 미국 증시의 비중을 줄이고 있는 실정. 미국 액티브 펀드 협회(NAAIM, National Association of Active Investment Managers)의 주식 익스포져를 보면, 4월 19일 기준으로 주식 비중이 62.9%를 기록.

직전주 81.9%에서 급감한 것이며 지난 10년 장기평균인 72.4%도 하회하는 수치. 1분기 랠리 이후 차익실현 욕구 및 2분기 초 현재 대내외 불확실성이 이들로 하여금 미국 증시에 대한 비중 축소 유인을 제공하고 있는 것으로 보임

2.

이런 측면에서 그간 시장을 견인해왔던 대장주인 M7주들의 주가 향방이 중요해졌다고 판단.

현재 미국 S&P500의 1분기 EPS 증가율 전망치를 보면, 38%(YoY)로 고성장이 예상되나 M7을 제외 시 그 수치는 -4%로 급감. S&P500의 실적은 M7의 실적 의존도가 그만큼 높다는 의미로 볼 수 있음.

결국 이들의 1분기 실적 및 주가 방향성이 전반적인 미국 증시와 국내 증시에 걸쳐 영향력을 행사할 것인 만큼, 주 후반까지 시장은 추가적인 가격 조정까지는 아니더라도 기간 조정 가능성을 열어두고 대응하는 것이 적절.

3.

전일 국내 증시는 지난 금요일 미국 엔비디아 등 AI주 급락 사태에도, 정부의 배당소득세제 개편 기대감 등에 따른 기업 밸류업 프로그램 호재로 저 PBR 주들이 동반 강세를 연출하면서 상승 마감(코스피 +1.4%, 코스닥 +0.5%).

금일에는 전일 미국 엔비디아 등 필라델피아반도체지수(+1.7%) 상승, 유가 부담 완화 등으로 반도체 중심으로 상승 출발할 것으로 예상되나, 주 후반에 몰린 M7, SK하이닉스, 현대차 등 국내외 주요 기업 실적 이벤트를 둘러싼 경계심리가 지수 상단을 제한할 것으로 판단.

4.

한편, 수급 측면에서 국내 시장 참여자들을 신경 쓰이게 만드는 것은 외국인의 순매도 전환이 해당.

지난주 이후 현재까지 외국인은 코스피를 약 1.1조원 순매도에 나섰으며, 대외 불확실성이 민감하게 반응하는 이들 입장에서는 순매도 작업을 지속할지 모른다는 우려를 할 수 있을 것.

하지만 실제 수급을 보면 우려와 현실은 다르다는 점을 알 수 있음.

21일 기준 외국인 코스피 순매수 금액은 약 18조원으로 역대 3번째 순위를 기록(2009년 +30조원, 2010년 +21조원).

불과 4개월 만에 지난해 연간 전체 순매수 금액(11조원) 이상으로 순매수를 한데에 따른 템포 조절의 성격이지 본격 셀 코리아로 보기에는 무리가 있다고 판단.

글로벌 주식형 펀드의 수급을 봐도 별반 다르지 않음. 4월 이후 3주간에 걸쳐 북미(-135억달러), 유럽(-40억달러), 신흥국(-1억달러) 등 주요 대륙 전반에 걸쳐 자금 유출입이 일어났음.

하지만 아시아(+27억) 지역에 한정해서는 자금 유입세가 이어진 가운데, 아시아 내에서 중 한국(+21억달러)을 제외한 중국(-11억달러), 인도(-5억달러), 대만(-45억달러) 등 거의 대부분 모든 지역에서 자금 유출입이 일어났다는 점이 눈에 띄는 부분.

결론적으로 3고 장세 및 미국 M7 주가 향방을 둘러싼 불확실성은 잔존하나, 이들 M7을 중심으로 한 미국 증시의 추가 조정 압력은 크지 않을 전망.

한국 증시의 경우, 외국인 순매수 기조 및 기업 밸류업 프로그램의 연속성도 유효하고, 반도체, 자동차 중심의 이익 모멘텀(4월 20일 수출 +11%, 반도체 +43%, 자동차 +13%)도 훼손되지 않는 등 코스피의 하방 경직성은 여타 증시에 비해 상대적으로 견조할 것으로 전망.

https://www.kiwoom.com/h/invest/research/VMarketSDDetailView?sqno=6155
추천0 비추천0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티슈 - 한 발 빠른 오늘의 이슈 

사회, 경제, 생활, 문화, 정치, 과학, IT, 세계, 연예, 영화, 운세, 날씨, 스포츠, 퀴즈, 유머 등 다양한 오늘의 이슈를 제공합니다.


회원로그인

회원가입

사이트 정보

사이트명 : 위트 - 사람을 웃게 하는 한 마디
홈페이지 : https://wit.kr

접속자집계

오늘
390
어제
485
최대
9,640
전체
629,822
Copyright © wit.kr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