휴직 소방관, 지하차도 불길 10분 만에 혼자 잡았다 > 공포

본문 바로가기
사이트 내 전체검색

공포

휴직 소방관, 지하차도 불길 10분 만에 혼자 잡았다

페이지 정보

profile_image
작성자 coolwind
댓글 0건 조회 139회 작성일 23-08-11 13:05

본문



육아휴직 중인 소방관이 지하차도 안에서 다중 추돌사고로 불이 나자 재빠르게 진압에 나서 더 큰 피해를 막았다.

8일 경기도소방재난본부의 설명을 종합하면, 7일 아침 8시께 경기 수원시 권선구 세류지하차도(수원역 방향)에서 5중 추돌사고가 발생했다. 사고 직후 세 번째 차량 엔진실에서 불꽃이 솟아올랐다. 그러자 네 번째 차량에 타고 있던 송탄소방서 119구조대장 김광운 소방경이 차량에서 내려 화재 진압에 나섰다.

그는 본인의 차에 있던 소화기를 꺼내려고 했지만 추돌사고로 소화기가 찌그러져 사용이 어려웠다. 이에 곧바로 지하차도에 비치되어 있던 소화기 3개를 이용해 10여분 만에 불길을 잡았다. 인명 피해는 발생하지 않았다. 다만 이후 추가로 차량 2대가 들이받으면서 5중 추돌사고는 7중 추돌사고가 됐다.

신고를 받은 소방 당국이 소방관 70여명과 장비 20여대를 동원해 현장에 출동했을 땐 김 소방경의 활약으로 불은 모두 꺼진 상황이었다. 소방 당국은 사고수습을 마치고 아침 8시46분 상황 종료를 선언했다.

김 소방경은 “당연히 해야 할 일을 했고 어느 소방관이든 똑같은 상황이 온다면 같은 행동을 했을 것”이라며 “인명피해로 이어지지 않아 다행”이라고 말했다.

김 소방경은 2017년 간부후보생 공채로 소방에 입문했고 2019년 경기도지사 표창을 받기도 했다. 지난해 7월부터 송탄소방서 119구조대장으로 일하다 올해 5월 육아휴직에 들어갔다
추천0 비추천0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티슈 - 한 발 빠른 오늘의 이슈 

사회, 경제, 생활, 문화, 정치, 과학, IT, 세계, 연예, 영화, 운세, 날씨, 스포츠, 퀴즈, 유머 등 다양한 오늘의 이슈를 제공합니다.


회원로그인

회원가입

사이트 정보

사이트명 : 위트 - 사람을 웃게 하는 한 마디
홈페이지 : https://wit.kr

접속자집계

오늘
134
어제
188
최대
9,640
전체
618,468
Copyright © wit.kr All rights reserved.